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소설

제3 편 황혼길에 만난 여인 단편연재소설/ 백산
백산02-05 08:31 | HIT : 100
제3편 마음 열기

​  

선자의 이야기가 끝나자 기태는 이제 내 차례가 된 것인가 하며 자신의

풀어 놓기 시작한다.

- 나는 전남 영광 산골에서 태어나 초근목피로 어린 시절을 보내고 대학부터는

서울에 올라와서 택시 스페어 운전 등 아르바이트로 학교를 졸업하고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여 무탈하게 지낸 셈이지. 그런데 15년 전 정년퇴직을 하고 자동차 급발진이

나서 팔 다리 골반 갈비들이 산산조각이 나서 병원에 일 년 이상 입원했다가 퇴원

했으나 아직도 완전치 못하여 재활치료를 받으며 노래와 글쓰기로 소일한다네.

글을 쓰다 보니 네이버에서 파워불로그로 뽑아주어 5년간이나 했고, 지금까지 시집

4권 소설 두 권을 발간했네. 지금도 틈나는 대로 독서하고 글을 쓰고 있지.

이렇게 글을 쓰면 잡생각이 없어지고 생각을 집중할 수 있어 좋지. 내가 제일

싫어하는 사람은 거짓말하는 사람 ,잘난체하는 사람, 주변을 생각치 않는 사람

이지. 이 부족한 사람을 “오빠‘라고 불러주니 나도 말하기 편해서 좋네. 선자도

편하게 말 놓아도 괜찮아. 그래야 말하기가 편해야 더 가까워 질 것 같아서

- 저는 오빠가 없어서 처음 뵐 때 선생님을 오빠라고 부르고 싶었답니다.

노래 교실에서 보니까 오빠는 스마트하고 노래도 제일 잘 부르시는 것 같던데

저에게 노래 개인지도도 좀 해 주세요.




그런데 오빠는 종교가 무엇인가요? 저는 기독교랍니다

- 나는 종교는 없지만 굳이 묻는다면 ‘양심교’ 라고 해두지.

나는 젊을 때 종교에 관심이 많아 기독교 불교 천주교 이슬람교에 세례도 받고

경전을 읽고 나름대로 공부를 했지만 결론은 종교의 목적은 다 같이 권선징악(

착한 것을 권하고 악한 것을 제거함)임을 느껴서 가급적 양심적인 언행을 하도록

스스로 수행하면서 지내지. 기독교는 경천애인(하늘을 받들고 이웃을 사랑하라).

불교는 상구보리하화중생(스스로 부처임을 알고, 아래로는 중생을 구하라)이라고

하지. 기독교나 불교나 거의 같은 뜻인 것 같네. 양심은 홍익인간 이념으로 남에게

도 좋고 나에게도 좋은 일을 한다고 수 있지. 다시 말하면 역지사지(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라)는 것이지.즉 가슴 찔리는 일은 하지 말라는 것이지.

- 기독교는 타력종교(예수님을 통해 영혼의 구원을 얻음)이고

- 불교는 자력종교(자신이 수행을 통해 스스로 부처임을 아는 것)이라고 하는데

나는 어느 종교가 좋다 나쁘다. 라고 할 수 없을 것 같네. 왜냐하면 모두 선을

추구하기 때문이지 .ㅎㅎㅎ

- 참 오빠 말씀을 들으니 뭔가 깨우쳐지는 것 같고 좋네요. 저는 그냥 일요일이면

교회에 가서 찬송하고 기도하고 목사님 설교 듣는 것이 전부입니다.

- 거의가 기독교 신도들은 그렇게 할 것 같은데 ㅎㅎㅎ나도 옛날에 23년이나 교회를 다녔고 천주교도 한 6개월 다녔고 불교는 불교대학을 나오고 스님으로 부터 불교

교리와 깨달음에 대해 개인지도를 받기도 했지. 요즘은 보행도 어려워 절

이나 교회에 안 나가지만 ...그런데 종교를 가지고 인간의 약한 마음을 의지 하는

것도 좋을 것 같네. 그리고 해어지면서 서로 폰 번호를 주고받았다 .




내가 불러 폰에 저장한 노래를 카톡으로 보내주면

- 오빠 가수같이  너무 잘하시네요. 아직도 젊을 때 목소리같이 힘이 있고

고음처리도 아주 부드럽네요.

- 아니야 선자 목소리가 꾀꼬리 같군. 나도 한때는 가수가 되고 싶었다네.

이야기를 하다 보니 어느덧 세시가 넘었다. 기태는 자신의 마음을 선자에게

솔직히 전해 주고 싶었다.

-나는 나이 들고 아프다보니 성관계는 못하니 혹시라도 그런 염려를 하면

부질없는 생각이고 만나는 것도 자주 만나면 헛소문이 돌 수도 있으니 카톡으로

노래와 유머나 주고받고 웃고 지냈으면 좋겠네.

알다시피 나는 보행이 부자유스러워 사람만나는 것을 안 좋아한다네.

내가 심심할 때 하는 것은 명상 염불하는 것 외에 판소리 춘향가를 부른다네.

(계속)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672 [중편] 개고기를 먹는 나라 3 - 완결편.     이일우 2019·08·10 86
1671 [중편] 개고기를 먹는 나라 2     이일우 2019·08·10 85
1670 [중편] 개고기를 먹는 나라 1     이일우 2019·08·10 83
1669 (단편) 무인텔     신외숙 2019·07·04 121
1668 (단편) 논현동     신외숙 2019·06·13 130
1667 (단편소설)호박3(끝)     mount 2019·04·04 161
1666 (단편소설)호박2     mount 2019·04·04 142
1665 (단편소설)호박1     mount 2019·04·04 141
1664 제6편 황혼길에만난 여인 (종편)     백산 2019·02·12 125
1663 제5편 황혼길에 만난 여인 단편연재소설     백산 2019·02·11 11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68]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