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수필

마음이 이우는 까닭
고성혁01-08 05:35 | HIT : 77
마음이 이우는 까닭



비가 내리면 좋겠다
비가 내려 대지를 적시고
그 안에 담긴 씨앗들이 무사히 땅을 뚫고 나와
푸르게 이파리를 올리면 좋겠다

비가 내리면
할머니는 집으로 돌아갈 것이다.
집으로 돌아가 마당귀에서 뽀득뽀득 발을 씻고
마루에 올라앉아 하늘을 볼 것이다
집을 떠난 자식들을 생각하고
그들이 공장이나 회사에서
혹은 거리에서 땀을 흘리며 일하는 모습을 그리거나
그들이 그 길을 가기 위해 애썼던 날들의
노고를 어루만질 것이다

훠어이 훠어이
밭 귀퉁이 허수아비 그늘에 앉아
씨앗을 쪼려는 새들과 세상을 향해
땡볕의 검은 얼굴과 손으로
더 이상 손을 흔들지 않을 것이다
비가 내리면

할머니는 구부정하게 허리를 숙이고
축축이 젖은 몸으로
집으로 돌아 갈 것이다/ 비가 내리면
할머니는
(졸시 ‘비가 내리면’ 전문)


제가 사는 시골에는 제 어머니를 닮은 할머니 몇 분이 계십니다. 그중 한 분이 곧 마을을 떠나신다고 합니다. 홀로 사는 어머니의 건강을 걱정하신 아드님이 큰 도시로 모시고 가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할머니는 이제 사시던 집을 매물로 내놓고 이 겨울이 가기 전에 옮겨 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십니다. 그 말을 들은 저는 다른 걱정을 하고 있습니다. 시골과 같지 않을 도시 생활에 잘 적응하실 것인지가 어쩐지 염려되는 것입니다. 자식들이 아무리 잘 해 주더라도 노인들이 대도시에 살면서 느껴야만 하는 감정은 특별하게 마련이지요. 그분들이 살아온 세월을 생각하면 도무지 피하고 싶은, 가능하다면 겪고 싶지 않은 삶의 방식이 아닐까요? 더욱이 떠나신다는 그 할머니는 지난 여름 콩밭의 새를 쫓기 위해 이녁이 만든 허수아비 그늘 밑에서 훠어이 훠어이, 손을 흔들며 한 계절을 보내신 분입니다. 그까짓 콩이 무어 대수냐고, 돈으로 따지면 몇 푼이나 되냐는 제 말에 할머니는 “뭐, 특별히 할 일도 없고이….” 라며 새카매진 얼굴로 웃으셨습니다.

저는 할머니 곁에 앉아 할머니의 삶을 헤아리며 이 시를 썼습니다. 노는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던 우리들의 어머니 모습을 떠올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시골에 더 어울리는 그 할머니의 감성을 생각하면 제 걱정이 마냥 기우라고만 할 수 없겠지요. 마을에 처음 들어왔을 때가 생각납니다. 할머니는 주차장에 차를 대는 저를 보더니 감을 따 주겠노라고 구부정한 허리로 장대를 가져 오셨습니다. 커다란 감나무 밑 공터가 마을 주차장이었습니다. 저는 다음 상황을 예견치 못하고 그대로 차 옆에 서 있었는데 할머니가… 장대를 높이 드시더니 감나무 가지를 치셨습니다. 후두둑, 홍시들이 요란하게 떨어졌습니다. 홍시들은 차창과 차 지붕, 제 머리 위에서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계란 프라이처럼 넓게 퍼졌습니다. 할머니는 멋쩍은 듯 서 있다가 제 머리를 보더니 크게 웃었습니다. 우하하하. 그리고 “머리에 감이 떨어졌어, 꼭 파마한 것 같네이.”라고 말씀하셨는데 그 말을 들은 저도 할머니를 따라 박장대소했습니다.

그날 나는 도시를 떠나고 싶었던, 삶이 내게 짐 지워 무겁기만 했던 그때까지의 번민과 회한이 조금은 날아간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그 후에도 할머니는 개울 건너에서 제 집 마당으로 감을 던지셨습니다. 어깨에 힘이 없어 팔꿈치 아래, 손과 팔목만으로 하나, 둘, 셋을 세며 던지시는 노인의 모습을 보며 안타까움과 연민을 동시에 느꼈던 기억들이 동화처럼 아련합니다. 할머니는 그처럼 우리의 시골살이를 안착시켜 준 가이드셨네요. 할머니의 이사는 지난해 병환으로 서울 아들집에 가셨다가 주검으로 돌아오신 또 다른 할머니에 대한 기억을 불러일으켜 제 마음을 겨울 새벽처럼 침울하게 합니다.

이렇듯 어느 것 하나 단순하지 않고 예측할 수 없는 삶이라니. “모든 것들은 오고 가고 또 온다.”는 카프카의 말이 가슴을 파고듭니다. 마음이 저녁놀처럼 이웁니다. 아무쪼록 할머니가 어디서건 오래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74 개망초를 닮고 싶다.     이 경옥 2020·09·22 5
573 나의 취미     박철한 2020·09·09 48
572 세계 종교의 역활론과 개몽 사상     유 화 2020·08·30 68
571 꿈을 꾸다     이 경옥 2020·08·30 114
570 이별 앞에서  1   이 경옥 2020·08·22 126
569 어느 아주머니의 선행     박철한 2020·08·12 66
568 섬, 그리워진다.  1   이 경옥 2020·08·04 109
567 남도 무박 미니여행     백원기 2020·08·03 112
566 산골의 한낮 풍경     고성혁 2020·07·06 120
565 치매 걸린 지인들     승곡 이태순 2020·06·15 10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8]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