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수필

겨울 들판
홍예영01-25 10:58 | HIT : 79
겨울 들판
      
홍예영


  버스는 더 이상은 갈 수 없다는 듯 갑자기 멈춰버렸다. 오랫동안 숨을 몰아쉬고 내쉬며 내뱉던 거친 숨소리도 잠잠했다. 차가 멈춰 언제 떠날지 알 수 없지만 승객 중에서 누구도 밖으로 나가는 사람은 없었다.

  차창 밖 눈 덮인 들판은 햇살만을 품었다. 눈이 빛을 받아 청결하게 난반사되고 있었을 뿐, 들판은 살아 있는 어떤 것도 거부했다. 생각조차도 얼려 버릴 것 같은 거대한 공간 앞에 승객은 숨을 죽였다.
  살아가는 것에서 요란한 소리가 그치지 않을 때 나는 그 겨울 들판을 떠올려 본다. 주변을 정돈하고 들판의 겨울처럼 마음을 다잡는다. 소란의 근원을 차갑게 바라보려고 침묵에 빠진다.

빈 것은
빈 것으로 정결한 컵
세계는 고드름 막대기로
꽂혀있는 겨울 아침에.
세계는 마른 가지로
타오르는 겨울 아침에.
(중략)
오늘 아침에는
나의 창조의 손이
장미를 꽂는다.
로우즈 리스트에서
가장 매혹적인 조세피느 불르느스를
투명한 유리컵의
중심에.
- 박목월, 「빈컵」 일부

  내가 기억하는 겨울 들판은 위에 인용한 시와 잘 어울린다.
  누군가는 신앙의 샘물로 빈 컵을 채우는데, 매혹의 상징인 조세피느 불르느스를 투명한 빈 컵에 꽂는 시인의 떨리는 손짓 너머에서 나는 그 겨울 들판의 정결함을 본다.
  사소한 것을 일시에 얼리는 겨울 벌판의 중심에서 다가드는 조세피느 불르느스의 치명적인 향기를 느껴본다.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56 쑥갓 꽃이 노랗다     홍예영 2020·03·23 71
555 코로나말실수 어찌하오리까?     mount 2020·02·26 87
554 코리아 포비아(Korea Phobia)     mount 2020·02·25 78
553 형님     고성혁 2020·02·14 83
552 시대의 변화는 시간의 물결을 지그시 한쪽으로 보고 기다려 주는 것     유화 2020·02·12 55
551 바이러스는 왜 생기는가 근본적 문제를 제시하다.     유화 2020·02·09 54
550 종의 기원과 오늘날 그 자손들의 퇴화     유화 2020·01·28 55
겨울 들판     홍예영 2020·01·25 79
548 진화의 바퀴     유화 2020·01·24 50
547 미디어 방식의 제도화와 개혁 방안의 과제     유화 2020·01·23 5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6]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