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수필

건축현장의 24시간
백우 김효석01-08 17:15 | HIT : 32
  
        
건축 현장의 24시간


                                수필  백우 김 효 석



1994년 서울대 입구 쑥 고개.....
6층 상가주택 나는 종합건축 미장 방수 단종면허를 가지고 타일 설비 인테리어를 맡아서 들어온 지 이제 3일째다. 새벽 5시 자명종 소리에 깨어 고양이 세수 후 승합차를 끌고 일꾼들을 데리러 개개인의 집으로 향한다. 한데 불알친구인 정수가 어제 소주 병 깠다고 못 일어나는데 분명 더 먹었으리라. 훈일 데리고 현장으로 출발해 도착해서 기초 설비 작업을 하는데 이런 현장에 설비 자재가 안보 이는 게 아닌가. 새벽부터 친한 친구가 일 펑크 내더니 재수 옴 붙었는지 원 현장 소장도 9시가 다 돼서야 나올 테고 난 훈이 한태 놀 수는 없으니 외부 하수도라도 묻자고 빨리 땅 파라며 엄한 사람만  치도곤을 놓고 현장 소장과 여사한테 현장에 도둑이 들어 설비 자재와 몇 가지 현장 연장이 없어진 것 같다며 어서오라고 전화하고 100m pvc 파이프와 65m 파이프를 배관해나갔다. 열 받아서 훈이가 아침 먹자기에 지금 밥이 넘어가냐며 화풀이를 하고 막걸리 한 병 뚝딱 해치우고 계속 배관하는데 현장 소장이 왔다. 어찌 된 건지 물으니 밤
10시에 집에 갔다 왔다며 모른단다. 속 터져서 설비도 못 하고 땅만 파다해 지겠다며
T자로 배관해 나가면서 다시는 일꾼들 술을 안 먹인다고 이를 악물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고 있는데 이때 여사장이 미소 지으며 담배 한 보루와 음료수를 사들고 ‟김 사장님 수고하시네요.” 하며 뾰족구두를 신고오기에 도둑맞고 뭐 좋다고 12시 다 돼서 나타나서 웃음이 나오냐면서 호통치니 또 더러운 성질 나왔다고하며 늘은 타일이나 고르러 가재서 술도 먹고 일도 안 되니 그러자며 차키를 훈이 에게 주고 여사장 차로 인천 계양구 계산동 그린타일 창고를 향해 출발했다. 나는 건축주들이 가게에서 타일을사려 하면 말린다. 그 이유는 직접 창고를 직거래하기에 타일 가게보다 반값에 모든 자재를 구할 수가 있어서이다. 타일 가게에선 타일이 평당 25000원인 타일을 13000 ~14,000원이면 구할 수가 있고 양변기도 160000원짜리를 80,000원에 구할 수 있기 때문에 창고를 소개해준다. 타일이 현장 한 동에 700평에서 8백 평 되니 얼마가 이득이겠는가. 난 소개비는 안 받는 대신 일과 아는 건축주를 소개해 주길 부탁을 한다. 어떤 때는 여사장이 그것은 그거라며 성의라고 주머니에 봉투를 쑤셔 넣어주기도 하는데 누가 주는 돈 싫다 하겠는가. 또 가끔 타일가게에서 욕실 올 수리를 연결해주면 가게 물건 팔아주고 대신 양이많으면 무조건 창고행이다. 올 수리도 설비업자는 최하 500~ 600을 부르지만 절반에한다. 그것은 설비업자는 견적을 넣을 때 설비 품. 타일 품. 방수와 목수 품등 다 넣고 7일을 얘기하는데 그게 통상이지만 난 300이면 해준다.
직접 모든 인테리어를 다하니까 품이 나와 뒷 일꾼만 들어가고 공정도 3일이면 끝내
기때문  타일 하루 붙이면서 설비 배관을 함께하고 바로 벽에 양변기 세면기 소변기 거울 수건 장 등을 곧바로 조립해 걸고 천장 목수를 들어간 후 바닥을 끝내고 나온다. 오늘은 날씨가 엄청 화창한 게 배 타기에 딱 좋을 것 같다.  이곳은 인천 연안부두
백령도 초등학교 타일과 설비를 하기 위해 배를 기다리는 중인데 친구를 통해서 일이 연결되었다. 잘난 우리 마나님 오랜만의 배 여행이 신났는지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난린데 세 번째 여행이지만 여행이라기보다 못난 사내 만나 생고생만 하고 벌써 5년째 따라다니며 현장 뒷일만 하면서 아파도 말도 못 하는 미련 곰퉁이 같은 마나님 이름은장 영희랍니다. 이제 슬슬 떠날 시간이 돼가는데 원래 백령도나 섬 같은 경우 육지보다 인건비가 배가 비싸다. 그리고 풍랑이 일고 파도가 조금만 세도 배가 뜰 수가 없다. 해서 보름 일을 한다면 한 달 을보고 한 달 치 인 건비를 미리 받는다. 그리고 팀을 짜서 들어간다. 즉 설비 미장 목수 등 그래서 들어가면 그곳엔 실내장식 가게가 없어서 다른 집들도 일해달라고 찾아오기 때문에 이번 백령도 행도 최하 두 달 이상 걸릴 것이다. 저저 낚시를 던지고 난리가 났구먼. 얼핏 선착장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한쪽에 6~11톤급 흘림걸그물 동력선, 선원 3~4명이 승선해 지금 막 정박한 듯 싶은 배에서 아낙들이 3~6인조로 그물을땅겨 사리면서 얼굴은 땀이 비 오듯 하면서도 웃음이 가시질 않아 고향에 온 듯 마음이 너무 포근하다. 머리카락 한올한올 곱게 빗어 올린 단정함, 또 웃는 얼굴에서 우리의 밝고 힘찬 미래가 보이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53 형님     고성혁 2020·02·14 70
552 시대의 변화는 시간의 물결을 지그시 한쪽으로 보고 기다려 주는 것     유화 2020·02·12 49
551 바이러스는 왜 생기는가 근본적 문제를 제시하다.     유화 2020·02·09 48
550 종의 기원과 오늘날 그 자손들의 퇴화     유화 2020·01·28 54
549 겨울 들판     홍예영 2020·01·25 74
548 진화의 바퀴     유화 2020·01·24 48
547 미디어 방식의 제도화와 개혁 방안의 과제     유화 2020·01·23 47
546 글을 쓰기 전에     유화 2020·01·20 54
545 모순     유화 2020·01·17 61
544 망령의 부활 (亡靈의 復活)     백우 김효석 2020·01·11 4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6]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