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수필

시와 철학의 연관성(초보자를 위해)
유화 ( HOMEPAGE )08-30 17:37 | HIT : 82
【시와 철학의 연관성】

시를 어느 정도 쓰려면 철학을 배워라.

자기 시론이 주체적으로 추구하고자 하는 방향이
사상과 철학적 관점에서 무엇인지 먼저 알아야 한다.

염세주의자인지
허무주의자인지
채식주의자인지
도덕주의자인지 등등

즉 내가 추구하는 것이 '하지 말아라.' 하는 것이 아니라
그러했을 때 왜 그러해야 하는지 방향 설정이 되는
글을 쓰고자 한다면, 시를 쓰고자 한다면
맨날 쓰는 사랑의 일기에도 더욱 깊은 의미와 감흥을 실어
쓸 수 있으리라.

세상의 어떤 가치도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거짓말하지 마라’,
‘살인하지 마라’와 같은 도덕적 가치 또한 예외가 아니다.
어떤 특정한 가치에 초월적인 특권을 부여한다면
그것은 그 가치를 절대화하고 다른 가치들을 폄하하거나
부정하는 억압의 기능을 한다.

사랑이 아름다운 이유, 아름답기만 하면 사랑이냐
부셔야 아름다운 사랑이다. 자기 마음데로 짓주무르다
팽개쳐 둬야 생각날 때 또 우주를 보게 된다.

신이 말하는 사랑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결국 사랑은 없고
신만 존재 하는 이유가 된다.
그것이 고립의 자아이다. 우주를 넘어서지 못하는 것이다.
인간의 한계가 된다. 철학을 이해하고자 공부할 때
전지적 관점에 시를 추구해 나갈 수 있다.

자기가 담을 수 있는 만큼이라도 지금보다 깊이는 분명 더 많이
담에 낼 수 있으리라. 변증도 역설도 은유도 우주인 하나인
내가 만들어 가는 게 되는 것이 창조이고 창조의 예술임을

그곳에 이해할 수 없는 이해의 세계 철학과 문학이 존재한다.
존재하는 것이 다들 그런 것처럼.
문학적 철학관점에 시는 철학과 문학을 통해 내 것으로 새로이
정립하고 창조해 나아가는 거창한 일이 되야 하는 것이다.

너와 나는 할 수 있다. We can.
멈추지 마라.가 아니라 멈춰라. 그러면 그때서 사물이 더 넓게
확장되고 보이리니 보지 못한다 하더라도 그만큼은 내 것이니

슬픈 풍경을 보는 법

                                 /

이제는 뛰어가지 말고
멈추어 쉬어가세요.
눈물을 닦아내고
가만히 앉아보세요.

마구 뛰어가는 것보다
눈물 흘리는 것보다
소중한 풍경들이
더 많이 보일 겁니다.

우주보다 더 먼 곳에서
알 수 없이 오는 것까지

/ 시인 유화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67 행차     김중선 2018·11·11 14
466 존재의 가치     김중선 2018·11·05 28
465 품격에 관하여     고성혁 2018·11·04 95
464 끝이라는 사상의 연구,,,     김중선 2018·10·18 27
463 영화 '서치'를 보고     유화 2018·09·18 96
462 빈집     고성혁 2018·09·18 88
461 수치로 환산할 수 없는 시력     유화 2018·09·15 72
460 【독자나 같은 직업군들의 댓글 예의】     유화 2018·09·13 70
459 젊음, 좋은거여     이태순 2018·09·10 82
458 마지막 인사     고성혁 2018·09·01 10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47]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