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수필

행차
김중선11-11 16:32 | HIT : 35
무거운 톤 그리고 행차
우리는 지금 극심한 노이로제 적인 고통에 휩쌓여 있다. 신은 사라져 가고 있다.
에너지론자로서 지금 현 우주 생태계 삼라 만상은 썩어 들어 가고 있는 것들이다.

그래서 좀 처럼 아나 구실 좀 처럼 혀가 질린다. 그래서 좀 처럼 문집 성향이
강해 지는 것들이다. 글자의 끝이나 어휘의 끝 처럼 끝 학문이 판세를 뒤집고 있다.
그 정도로 미래의 향객은 어둡고 어렵고 매캐 하기만 한 것들이다.

그래서 도무지 이해 할수도 없이며, 그 황금 만능키는 조물주의 것들이라고 할
것들이다.

그래서 불가의 행차 처럼 윤회관보 처럼

좀 처럼 이해 하기가 어려운 것들이다.

그래서 좀 처럼 변화 라는 학문도 들어 가는 것들이다. 변화 하거나 무변화 하더라도
세상 탓이지 내 탓은 자신의 주관인 것이다. 그래서 섣불리 행동해서는 않된다는 뜻이다.
그 정도로 의기 소침할 필요는 없지만 세상은 그리 당당한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리고 좀 처럼 생각 한다. 좀 처럼 염문이 서지만,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80 45년전 일등병때     민유종 2019·02·14 26
479 나를 미치게 만든 아름다운 여인     민유종 2019·01·29 88
478 다이어트의 적 먹고 싶은 배고픔     민유종 2019·01·16 82
477 누군가 훔쳐보고 있다     mount 2019·01·13 95
476 첫눈 오는 날     mount 2019·01·13 85
475 마음이 이우는 까닭     고성혁 2019·01·01 98
474 윤 회     김중선 2018·12·30 26
473 취중진담     김중선 2018·12·18 34
472 충성(忠誠)에 대해서     mount 2018·12·14 88
471 미 래     김중선 2018·12·14 2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48]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