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정보마당 > 문단소식

詩作 50년, 열세 번째 시집 ‘살 흐르다’ 펴낸 신달자 시인
master03-10 05:38 | HIT : 441
신달자 시인 “살아 결코 멈출 수 없는… 詩란, 내게 숨결 같은 것”
    
詩作 50년, 열세 번째 시집 ‘살 흐르다’ 펴낸 신달자 시인


수서역에 내려서 시인이 11년째 살고 있는 아파트를 찾아가는 길은 그의 새 시집을 갈피갈피 디디며 가는 것과 같다. 수서역 사거리에서는 ‘집집마다 요구르트를 배달하고/아침에서 저녁까지 아파트 귀퉁이에 종일 서서/여린 미소로 남은 것들을 팔고 있는’(‘저 여자!’) 한 여인이 없는지 두리번거리게 된다. 활자로 새겨져 있던 지하 스타벅스와 소박한 삼익떡집도 목격하게 된다.

신달자 시인(71)이 열세 번째 시집 ‘살 흐르다’(민음사)를 펴냈다. 1964년 여성지 ‘여상’을 통해 등단한 뒤 반백 년 동안 쉼 없이 시를 써온 그다. 서울 강남구 광평로 자택에서 5일 시인을 만났다.

“이번 시집에는 정직하게 내가 들어 있다. 가식 없는 내 이야기, 나의 어머니와 아버지, 딸들, 주변의 이야기. 이전의 시집들에서는 뭔가를 만들려고 노력한 것 같다.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훨씬 더 짧은 이제는, 그저 순전한 나를 보여주는 시편을 선택하게 되더라.”

시인은 결혼한 지 9년 만에 뇌중풍(뇌졸중)으로 쓰러진 남편을 24년간 수발하다가 2000년 떠나보냈다. ‘바람 서늘한 날 당신 내 무릎 베고 눈감았다 (중략) 당신 가고 나 생각보다 찬란하지 않았어 여보……/쭈뼛/살얼음이 입속에서 어슥어슥 시려서//그렇게 혼자 버석거렸어 여보’(‘10주기·週忌’)

우울증으로 힘겨워하던 그는 산 옆으로 가서 살아보라는 의사의 조언에 따라 대모산 근처인 이곳으로 거처를 옮겼다. 깨질 것 같지 않은 길고 긴 적요. ‘외로움은 온몸의 관절을 펴 수평선처럼 그 끝이 없었다’(‘외로움도 스트레칭을 한다’), ‘밤새 내리고 아침에 내리고 낮을 거쳐 저녁에 또 내리는 비/적막하다고 한마디 했더니 그래 살아 움직이는 장면을 계속 보여주는구나’(‘내 앞에 비 내리고’)

“남편이 먼저 간 다음에 혼자 식당에서 밥을 못 사 먹었다. 다른 손님들이 이상하게 쳐다볼 것 같아서. 결국은 집에 와서 라면을 끓였다. 그때 라면 참 많이 먹었다.”

식당을 기웃거리다 발걸음을 되돌리길 수차례, 시인은 이제 아무 음식점에나 들어가서 혼자 곧잘 식사를 한다. 실은 그런 것처럼 보일 뿐이다. ‘집 앞 상가에서 가정백반을 먹는다/가정백반은 집에 없고/상가 건물 지하 남원집에 있는데/집 밥 같은 가정백반은 집 아닌 남원집에 있는데/집에는 가정이 없나/밥이 없으니 가정이 없나?/혼자 먹는 가정백반 (중략) 꾸역꾸역 가정백반을 넘기고/기웃기웃 가정으로 돌아가는데//대모산이 엄마처럼 후루룩 콧물을 흘쩍이는 저녁’(‘가정백반’)

50년 동안 시를 써온 시인에게 시는 무엇일까. “시는 내 숨결이다. 숨결은 멎어선 안 되는 것이다. 응급환자의 숨결이 아니라 고르고 건강해서 다른 이들에게 고요하게 다가갈 수 있고, 살아 있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그런 숨결이 나에겐 시다.”

시인은 오전 6시 즈음 일어나 책상 앞에 앉는다고 했다. 창 밖의 어둠은 청색. 서서히 색이 엷어지면서 밝아지는 그 새 아침은 시인을 늘 설레게 한다. 그 시간, 시인은 시를 쓴다.

“긴 세월 동안 불행했을 때도 행복했을 때도 시를 옆에 잠깐이라도 제쳐둔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지난 50년을 되돌아보면…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하아’ 하고 한숨을 쉬더니) 내 머리를 쓰다듬어 주고 싶다. 잘했다기보다는 수고했다고,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잘 왔다고.”

조이영 기자 lycho@donga.com
기사입력 2014-03-10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22 예술인과 함께하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입니다.     예복 2018·05·09 38
221 황순원문학상 소설가 은희경     스토리 2014·09·23 327
220 미당문학상 시인 나희덕     스토리 2014·09·23 279
詩作 50년, 열세 번째 시집 ‘살 흐르다’ 펴낸 신달자 시인     master 2014·03·10 441
218 근대문학 아우르는 국내 첫 종합문학관 개관     master 2013·09·25 559
217 정영문, 문학상 그랜드슬램     master 2013·05·03 681
216 제16회 한국가톨릭문학상 수상작 선정     master 2013·04·07 629
215 신달자 시인 시인협회 회장 내정     현민 2013·03·13 532
214 함민복 시인 , 8년 만에 시집 발간     현민 2013·03·13 645
213 정상급 작가들 삼국지 번역 경쟁     현민 2013·03·13 87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3]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