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라이브러리 > 시

<시> 누수漏水
이훈자03-23 06:34 | HIT : 227

어디쯤에서 시작됐을까
이 균열은
괄약근 헐거워지듯
마음도 헐거워지는 건가

이제 짠 눈물 흘리지 않아도
미안하지 않을 수 있다 싶었는데
드라마에게 어깨를 곁듯
의지하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훌쩍이는 횟수가...

한집에 살아도
내가 밤 12시면 남편은
지구의 반대편 우루과이에 사는 것같이
낮 12시, 생활이 뭔지

혼자가 아니면서도 혼족
계절 없이 낮도 밤도 길어지고
사람냄새 났던 시간을
브라운관에 덮어씌우기 한다

상주에 있는 시어머니 얼굴이 겹친다
팔십 고개 훌쩍 넘어 혼자 있어도
눈물 흘릴 일 끊이지 않는

하루 세 끼니가 많아서
그 때를 놓쳤다 잊었다 잃었다하며
티브이와 말 섞으며 하루를 넘기는

드라마 장면이 바뀌고
휴지를 뽑는다. 나도 모르는
내가 또 샌다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123 <시> 철새가 달을 물고     이수인 2018·09·10 181
2122 <시조> 귀뚜라미     윤경희 2018·08·20 134
2121 <시> 운수좋은날_3.2 정( 情 )     신현복 2018·08·26 189
2120 <시조> 폭염의 권좌     송광세 2018·07·27 114
2119 <시> 꽃상여     강명미 2018·07·25 198
2118 <시조> 넌 뭐냐     나석중 2018·06·26 137
2117 <시> 어느새     방우달 2018·06·20 202
2116 <시조> 당돌한 요구     이태순 2018·05·11 128
2115 <시> 어머니     성백군 2018·05·08 184
2114 <시조> 민들레 고향     송광세 2018·04·25 137
2113 <시> 봄산     김성수 2018·04·15 217
2112 <시조> 꽃     윤경희 2018·03·27 196
<시> 누수漏水     이훈자 2018·03·23 227
2110 너의 존재  1   최현근 2018·02·25 155
2109 세월  4   최현근 2018·01·27 191
2108     최현근 2017·12·29 105
2107 눈맞이  2   최현근 2017·12·10 142
2106 피난민의 밤     최현근 2017·06·26 99
2105 민들레     최현근 2017·06·22 122
2104 수밀도水蜜桃     최현근 2017·05·26 21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7][8][9][10]..[108]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