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라이브러리 > 시

<시조> 마늘, 꽃이 되다
금혜정11-08 05:37 | HIT : 71

빛 들지 않는 땅 속 마늘 송이 꽃 송이
곧게 솟은 꽃대 위 꽃자루에 피지 못해
꽃대는 마늘종으로 장독 안에 한 가득

마늘이 꽃 되었으니 여기저기 부름 받아
나물 무침 고기반찬 탕 국에도 어우러져
아픔이 참 매웠으나 아픔들을 위로한다

자주 보면 사랑되는 것 사람 일만 아니구나
내 곁에 머물러 하고픈 말 많아서
마늘 향 손가락 끝에 오래도록 배어있다


Garlic becomes a flower


A bulb of garlic, a bulb of flower, dark underground
Could not blossom on the flower stalk rising straight above
Its stem became maneuljong* filling the earthen crock

Garlic became a flower, called upon everywhere
Mingling in greens, garnishes, steaks, sides, stew, and soup
Though its pain was fiery now it comforts other pains

To see often is to love; not only is it true of humans
Staying by my side with so many words to tell
The scent of garlic lingers on my fingertips for so long


*maneuljong: spicy side dish made of garlic stems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시조> 마늘, 꽃이 되다     금혜정 2018·11·08 71
2127 <시> 55세     방우달 2018·11·26 78
2126 <시조> 입동     김영재 2018·10·29 76
2125 <시> 가을 정동진에서     곽구비 2018·10·14 92
2124 <시조> 낡은 깃발     임영석 2018·09·01 122
2123 <시> 철새가 달을 물고     이수인 2018·09·10 153
2122 <시조> 귀뚜라미     윤경희 2018·08·20 100
2121 <시> 운수좋은날_3.2 정( 情 )     신현복 2018·08·26 150
2120 <시조> 폭염의 권좌     송광세 2018·07·27 81
2119 <시> 꽃상여     강명미 2018·07·25 146
2118 <시조> 넌 뭐냐     나석중 2018·06·26 109
2117 <시> 어느새     방우달 2018·06·20 164
2116 <시조> 당돌한 요구     이태순 2018·05·11 103
2115 <시> 어머니     성백군 2018·05·08 150
2114 <시조> 민들레 고향     송광세 2018·04·25 108
2113 <시> 봄산     김성수 2018·04·15 184
2112 <시조> 꽃     윤경희 2018·03·27 179
2111 <시> 누수漏水     이훈자 2018·03·23 209
2110 너의 존재  1   최현근 2018·02·25 141
2109 세월  4   최현근 2018·01·27 17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07]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