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라이브러리 > 시

<시> 가을 정동진에서
곽구비10-14 06:34 | HIT : 92

허물을 벗어두고 임들 떠난 바다에
파도는 사정없이 울어 쌓더라
오물만 버리고 갔다고 썩을, 썩을,
내게 대신하던 화풀이
성난 파도를 잠재우느라 난 한숨 못 잤네

막바지 손님 행여 오시겠지
튜브 가게 상자에 쌓인 무료함이 멋 적었네
파리가 시식 담당인 횟집 바람벽이 내게
술 취해 해롱거리던 여름이 좋았다 말하네

흐린 새벽의 해돋이는 아무나 보나
약 올리듯 뜰까 말까에 소원 빌다 말겠네
에라, 갱년기는 올해로 끝내주시오 잉
내 말 사투리라 못 알아들었을랑가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128 <시조> 마늘, 꽃이 되다     금혜정 2018·11·08 72
2127 <시> 55세     방우달 2018·11·26 78
2126 <시조> 입동     김영재 2018·10·29 76
<시> 가을 정동진에서     곽구비 2018·10·14 92
2124 <시조> 낡은 깃발     임영석 2018·09·01 123
2123 <시> 철새가 달을 물고     이수인 2018·09·10 153
2122 <시조> 귀뚜라미     윤경희 2018·08·20 100
2121 <시> 운수좋은날_3.2 정( 情 )     신현복 2018·08·26 151
2120 <시조> 폭염의 권좌     송광세 2018·07·27 81
2119 <시> 꽃상여     강명미 2018·07·25 147
2118 <시조> 넌 뭐냐     나석중 2018·06·26 110
2117 <시> 어느새     방우달 2018·06·20 164
2116 <시조> 당돌한 요구     이태순 2018·05·11 103
2115 <시> 어머니     성백군 2018·05·08 151
2114 <시조> 민들레 고향     송광세 2018·04·25 109
2113 <시> 봄산     김성수 2018·04·15 184
2112 <시조> 꽃     윤경희 2018·03·27 179
2111 <시> 누수漏水     이훈자 2018·03·23 210
2110 너의 존재  1   최현근 2018·02·25 142
2109 세월  4   최현근 2018·01·27 17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07]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