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라이브러리 > 시

세월
최현근01-27 06:35 | HIT : 178

따귀
번갈아 때리기
벌을 받았지

찰싹
찰싹

난 그래도 자기 아플까 봐
손끝으로 때리는 척만 했는데
자긴 곧이곧대로 한다고
손바닥으로 날 후려쳤지

나쁜  놈

暳洧
그 땐 그런 벌도 있었지

장낮치던 두녀석 불려나가 그랬지
처음엔 우습다가

더쎄게 더 쎄게 호통에

보고있던 내가 울었지
01-27 *
스토리
혜유 선생 요샌 어찌 지내십니까? 01-27  
lbs2308
난로에 장작 타는 소리에
스토린가 하고

장작 타는 냄새에
송잰가 하기도 하고

데크마루에 솔방울 떨어지는 소리에
훈자구나 하다가

울타리 넘어 고라니 헛기침 소리에
영감님이시구나 하다간

설원에 별빛 끌어내린 고양이가
읽어 주는 시를 받아 적으며 졸다말다

닭 우는 소리에
새벽이구나 하니

또 하룹니다
01-27 *
스토리
봄바람 불면 함께 만나
걷고 먹고 시 읽고 하며
그간의 이바구 좀 하십시다
01-28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128 <시조> 마늘, 꽃이 되다     금혜정 2018·11·08 73
2127 <시> 55세     방우달 2018·11·26 80
2126 <시조> 입동     김영재 2018·10·29 76
2125 <시> 가을 정동진에서     곽구비 2018·10·14 93
2124 <시조> 낡은 깃발     임영석 2018·09·01 123
2123 <시> 철새가 달을 물고     이수인 2018·09·10 154
2122 <시조> 귀뚜라미     윤경희 2018·08·20 101
2121 <시> 운수좋은날_3.2 정( 情 )     신현복 2018·08·26 151
2120 <시조> 폭염의 권좌     송광세 2018·07·27 82
2119 <시> 꽃상여     강명미 2018·07·25 147
2118 <시조> 넌 뭐냐     나석중 2018·06·26 110
2117 <시> 어느새     방우달 2018·06·20 164
2116 <시조> 당돌한 요구     이태순 2018·05·11 104
2115 <시> 어머니     성백군 2018·05·08 151
2114 <시조> 민들레 고향     송광세 2018·04·25 109
2113 <시> 봄산     김성수 2018·04·15 184
2112 <시조> 꽃     윤경희 2018·03·27 180
2111 <시> 누수漏水     이훈자 2018·03·23 210
2110 너의 존재  1   최현근 2018·02·25 142
세월  4   최현근 2018·01·27 17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07]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