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대화의장 > 자유게시판

<서창원 디카시>마지막 두 잎사귀
연목 서창원 ( HOMEPAGE )11-21 03:37 | HIT : 145

UPLOAD 1 ::p1032510_scw77.jpg (399.9 KB) | DOWN : 0

마지막 두 잎사귀
                              서창원

눈 속에 묻힌 나무에서 잎이 솟아났다
살아 있음을 알리는 깃발을 들었다
선명한 표시 줄을 그으며 앞을 보여 준다
누구에게나 생명이 존재 하는 거리는 한 뼘이다  
연목 서창원
사진: 2004년 남산길 숲에서 찍음 11-21  
최현근
언제 남산에 눈이 왔었나 했더니만 전에 찍어두신 거였네요. 생명이라는 게 참 질기구나 느껴지네요. 11-21  
나석중
역시 좋습니다. 살아있다고 깃발을 든다. 11-21  
송광세
[깃발의 승리]
송광세

귀하고
귀한 존재
생명은 떠났다고

그래도
귀한 모습
혼과 넋 깃발이요

석양의
긴 그림자가
일생 일기 썼네요
11-21  
연목 서창원
우리 인간도 저 나무 잎처럼 깃발 든 그림자 인지 모릅니다.
그림자의 길이는 정해져 있듯이 .................
11-21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22 스토리문학관 HC문인모임 시낭송회 남대문 시장  6   연목 서창원 2019·04·26 167
521 숲 / 정희성     스토리 2019·04·16 97
520 [화폭시조]명자꽃  2   송광세 2019·04·07 108
519 [화폭시조]진달래꽃  2   송광세 2019·04·05 102
518 스토리문학 문인모임 덕수궁 관람 詩낭송/2019년 3월28일  5   정숙진화백 2019·03·29 129
517 행복클럽 시낭송 2019년 3월 28일 덕수궁  4   연목 서창원 2019·03·29 127
516 한낮에도 헤드라이트를 켜고 달리는 자동차들  2   나석중 2019·03·06 101
515 스토리문학 문인모임 쿠우쿠우 점심 詩낭송/2019년 2월28일  2   정숙진화백 2019·03·02 141
514 스토리문학관HC클럽 2019년 2월 28일 -시낭송회의 사진보기  2   연목 서창원 2019·03·01 136
513 HC클럽 2019년 2월 28일 쿠오쿠오에서 포즈샷 -시낭송  1   연목 서창원 2019·03·01 15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3]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