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대화의장 > 자유게시판

새와 나/강민경
강민경01-29 17:41 | HIT : 89
비 그친 후
산책길 잔디밭을 뛰어다니며
먹이 찾는 새들의 분주함이
활달하다.

헤집고 쪼아보는
발가락과 부리의 노동이
눈부시게 아름다운 것은 내 관조(觀照)* 때문일까
한발 물러서서 바라보면
삶에는 다 의미가 있는 것을

부하고 가난하고
귀하고 천하고 선하고 악하고
누가 만들어 놓은 것일까?
사람이 무엇이관데  

가끔은
저 새들처럼 자유로워지고 싶다
윤리도 도덕도 법도 다 내려놓고
무지가 되고 싶다. 자연처럼,
저 새들처럼.

    *관조( 觀照): 대상의 본질을
      주관을 떠나서 냉정히 응시하는 것.



  목록보기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78 설날 인사     스토리 2021·02·12 60
577 응답하라 1980/임영준     지성민 2021·02·01 60
새와 나/강민경     강민경 2021·01·29 89
575 [나석중 디카시] 먼 산     나석중 2021·01·03 94
574 辛丑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스토리 2021·01·01 84
573 [나석중 디카시] 가을  1   박진서 2020·12·30 98
572 [나석중 디카시] 나의 사명  4   나석중 2020·12·21 85
571 즐거운 성틴절 보내세요  2   스토리 2020·12·21 80
570 수필집-'시간의 조각' 발간 홍보 및 구독 협조^~^     박철한 2020·12·05 63
569 시집-'바람의 무늬'발간 홍보 및 구독 안내~  1   박철한 2020·12·05 7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8]   [다음 10개]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