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작품올리기 > 시와 시조

명태
임영석01-13 06:16 | HIT : 32


입을 짝 벌린 명태 한 마리 묶어 자동차 트렁크에 몇 년을 달아 놓고 다녔다 트렁크를 열 때마다 놈은 눈을 더 부릅뜨고 경계심을 풀지 않는다 몇 년을 굶은 놈의 몸을 만지니 이미 몸은 새가 되어 날아가고 두 눈만 살아서 바다로 돌아가겠다는 자세다 몇 년을 굶은 명태의 입에서는 본능의 힘으로 바다를 헤엄쳐 다니고 있었다 얼마나 요동을 치는지 실타래가 삭아 더는 묶어 놓을 수가 없다




NAME :

PASS :

  답글달기   목록보기   글쓰기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