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문학관
작품올리기 라이브러리 명예의전당 정보마당 대화의장

    

   
 











라이브러리 > 시

<시> 내 삶의 문양
봉순희12-17 06:23 | HIT : 115

한 송이
고결한 백합이 되고 싶었던
하얀 꽃대궁 하나

고운 햇살 가슴에 품고
향기롭게 꽃잎을 피우려 할 때
세상에 부는 매몰찬 바람은
이 몸을 자꾸 흔들어댄다

너덜너덜 찢기어진 육신
갈피를 잃고 긴 어둠의 터널에서
방황할 때
늘 그 자리에서
나의 바람막이가 되어준
저 푸른 소나무 한 그루

그래서
내 삶의 문양은
가을볕이 곱게 물든
자 산야의 꽃들처럼
그저 수수하단다


  목록보기

   
 
스토리 문학관 | 운영진 소개 | 이용안내 | 사이트맵
사업상담:storynim@naver.com / 이용문의:storynim@naver.com
Copyright 2004 storye.net All rights reserved. | Since 2000.07.01 .